파묻은 수수가 풍성한 과실 향의 술이 되기까지. 반도정 고양

흔히 고량주로 불리는 중국 증류주 백주. 반도정 고양과 함께 백주의 향형 분류와 조주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아일라 최초의 증류소가 전하는 산뜻한 피트 위스키. 보모어 12년

아일라의 피트 위스키는 특유의 향미 때문에 호불호가 심하지만, 보모어 12년은 다를지도 모릅니다.

1년에 한번 나오는 고구마 소주. 증류 소주 려 25

려는 들어가는 쌀, 고구마, 물 모두 여주에서 난 것을 쓰고, 발효제까지 자체 개발 누룩을 쓰는, 공들인 소주입니다. 이게 왜 유명하지 않을까요?

셰리, 버번, 피트까지. 종잡기 어려운 개성의 벤로막 10년

칠전팔기의 스페이사이드 증류소, 벤로막. 엔트리 제품 벤로막 10년은 절대 흔한 위스키가 아닙니다.

피트가 가성비를 만날 때, 싱글 몰트 위스키 스모키 스캇

4만원 대 싱글 몰트 위스키 스모키 스캇. 5년 숙성이지만 피트 위스키라 오히려 좋습니다. 한 잔 기울이며 그 이유를 알아봅니다.

만능 집사 같은 아마레또, 디사론노

화려한 병 디자인만큼이나 화려한 맛을 자랑하는 디사론노. 이 술을 아몬드 리큐르라고 해야 할까요, 살구씨 리큐르라고 해야 할까요?

보통 사람들의 생기, 블랙 앤 화이트와 핫토디

아쿠타가와, 피츠제럴드, 이언 플레밍. 과연 블랙 앤 화이트는 예술가의 주목을 받은 스카치입니다. 블랙 앤 화이트를 쌀쌀한 날씨에 꼭 맞는 칵테일, 핫토디와 함께 마셔봅니다.

로얄 워런트가 증명하는 화사함. 듀어스 12년

빅토리아 여왕부터 6명의 국왕을 거치는 동안 로얄 워런트를 유지하고 있는 블렌디드 위스키, 듀어스 12년의 화사한 매력을 알아봅니다.

사랑하거나 싫어하거나, 피트의 마술적 매력. 라프로익 10년

피트로 유명한 아일라의 싱글 몰트 위스키 중에서도 라프로익은 강렬한 개성으로 손에 꼽힙니다. 10년에 불과한 숙성 기간에도 충분히 짜릿합니다.

가볍고 밝은 싱글 몰트 위스키의 대표주자. 글렌그란트 12년

가벼운 위스키는 자칫 특색 없고 심심한 술로 받아들여질 수 있습니다. 과연 글렌그란트 12년은 이 불신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요?

홈텐딩의 완벽한 시작. 봄베이 사파이어와 아트 오브 칵테일

이 각진 파란 병 진이 뭐가 그렇게 특이할까요? 아트 오브 칵테일의 홈텐딩 키트와 함께 알아봅니다. 런던 드라이 진 봄베이 사파이어 리뷰.